‘전주형 공공 배달앱’ 이르면 내년 2월 도입

박영민 기자 입력 2021-10-22 03:00수정 2021-10-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전주시가 이르면 내년 2월 ‘전주형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도입한다.

이 앱은 광고비와 가입비를 전혀 낼 필요가 없고 중개 수수료도 주문 금액의 2% 이하만 부담하면 된다. 통상 6∼12%가량인 민간 배달 앱의 중개 수수료보다 저렴하다. 전주사랑상품권으로도 결제가 가능해 소비자는 10% 할인을 받는 효과가 있다. 전주시는 음식을 조리해 배달하는 외식업소를 가맹점으로 우선 모집하고 점차 업종을 확대할 방침이다. 지역의 소상공인을 홍보하는 기능도 포함하고 전주푸드와 공예품전시관 등 공공의 온라인 몰과도 연계된다.

이 앱은 민간 사업자가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시가 홍보 마케팅과 서비스 관리를 하는 민관 협력형이다. 전주시는 이를 위해 27일 앱을 구축해 운영할 민간 사업자를 모집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과다한 수수료 때문에 피해를 봐야 했던 소상공인들에게 전주형 공공 배달 앱이 희망의 빛이 될 것”이라며 “소상공인과 이용자, 플랫폼 노동자까지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전북 전주시#전주형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도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