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4인방’ 동시 소환…녹취록 재생·대질 가능성

뉴시스 입력 2021-10-20 14:03수정 2021-10-20 14: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른바 ‘핵심 4인방’으로 불리는 인물들을 한꺼번에 소환한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오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불러 조사를 진행한다.

김씨는 이날 조사에 앞서 ‘정영학 녹취록’, ‘50억 클럽’ 등과 관련된 질문에 “들어가서 (검찰에) 잘 소명하겠다”고만 답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인척인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에게 100억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그건 정상적인 거래였다”고 밝혔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앞서 검찰은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등에 김씨의 정관계 로비 정황을 포착, 유 전 본부장을 구속했다. 구속영장에는 유 전 본부장이 김씨로부터 5억원을 받았다는 혐의 등이 적시됐다.

주요기사
이후 검찰은 지난 11일 김씨를 처음 불러 조사를 진행했고, 하루 만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씨가 유 전 본부장 배임 혐의의 공범인 것으로도 판단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씨의 구속영장은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법원이 기각했다.

당시 김씨의 구속심사에서 검찰은 뇌물 혐의의 범죄사실을 수정했고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이 뇌물에 해당한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대가성을 입증하는 자료를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법원은 검찰이 재생하려고 했던 녹취록의 녹음파일에 대해 김씨 측이 “증거능력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하자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기각 사유를 면밀히 검토해 향후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 등 핵심 인물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한 검찰은 이날 다시 김씨를 상대로 로비 의혹 등 실체를 집중 추궁한 뒤 조만간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이날 구속상태인 유 전 본부장도 조사할 방침이다. 유 전 본부장은 검찰의 구속수사가 부당하다며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전날 기각됐다. 구속기한 만료일은 오는 22일로 주중 구속기소될 전망이다.

전날 새벽 석방된 남 변호사도 이날 재차 불러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 검찰은 체포시한 내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석방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아울러 이번 의혹에서 핵심 물증을 제공한 정 회계사도 재차 불러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검찰이 김씨와 남 변호사, 정 회계사, 유 전 본부장을 한꺼번에 불러 조사하는 만큼, 이들간 대질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은 아직 조사 방식이 정해지진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