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생수병 물 마신 직원 2명 쓰러져…결근 직원, 숨진 채 발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07:43수정 2021-10-26 0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의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쓰러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회사 내 다른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에 다니는 직원 A 씨가 19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 씨가 무단결근한 것을 파악한 뒤 A 씨의 자택을 방문했고, 인기척이 없자 문을 강제로 개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어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회사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쓰러진 사건과 관계가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쓰러진 남녀 직원 2명은 18일 오후 2시경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생수병의 물을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 이들은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남기고 쓰러졌다.

이 회사에서는 2주 전에도 또 다른 직원이 음료수를 마시고 병원으로 옮겨진 일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녀 직원 2명이 마신 생수병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감정을 의뢰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