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민주노총, 대승적 차원에서 파업 자제해 달라”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7:30수정 2021-10-18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대승적 차원에서 자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8일 문 대통령은 김부겸 국무총리와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역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인 만큼 민주노총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최대한 총파업을 자제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민주노총이 산하 노조에 대해 파업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는 만큼 현재로서는 파업 실행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며 “파업 자제를 위해 끝까지 노조를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문 대통령은 “총파업이 실행될 때를 대비해 급식·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고 방역 수칙 위반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처리해달라”고 지시했다.

이번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110만 조합원이 함께 일손을 멈추고 전국 곳곳에서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 규탄 집회를 동시다발적으로 개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들은 이번 총파업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 및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19 재난 시기 해고금지 등 일자리 국가 보장, 국방예산 삭감 및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 3대 목표를 쟁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농민단체와 진보정당 등 사회 각계각층에서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대한 지지 선언을 발표했으며 민주노총 측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파업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인원은 55만 명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총파업과 관련한 대규모 불법 집회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그간 정부에서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수차례 요청했음에도 민주노총은 서울 도심권을 포함해 전국에서 대규모 불법 집회 강행을 예고하고 있다”라며 집회와 행사가 금지된 서울 도심권 등에서는 가용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적극 제지하고 차단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