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차량 오물테러 母 대신 아들이 사과문 “군 복무 중이라…”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7 16:30수정 2021-09-27 16: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머니의 정신적인 문제로 인한 우발적 상황”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지난 7월 부산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을 돌며 수십 대의 차량에 오물을 뿌린 50대 여성의 아들이 사건이 발생한 지 두 달 만에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50대 여성의 아들이라고 밝힌 A 씨가 사건 발생 후 두 달 만에 해당 아파트에 부착한 사과문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A 씨는 “경황이 없어 이제서야 연락을 드리게 됐다”며 “한 분 한 분 찾아뵈어 자초지종 설명을 드리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저희 어머니로 인해 약 240명 이상의 차량 주인분들께 피해를 끼쳤다”며 “아직 오물 성분의 정확한 감식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성분이 어찌 됐든 피해자분들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불쾌하시리라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A 씨는 “절대 악의가 있거나 계획적인 행동은 아니었고, 어머니의 정신적인 문제로 인한 우발적 상황이었다”며 “몇 년 전 아버지와의 단절 후 조현병 증상이 발병했으며, 호전이 됐었지만 약을 잘 챙겨드시지 않아 최근 병세가 다시 심해지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은 보호자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했어야 했는데, 어머니와 가깝지 않은 거리의 타지 생활과 현재 군 복무로 인해 보호자로써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고 통감했다.

A 씨의 어머니는 현재 정신병원에 보호 입원 중이며, 뒷수습은 A 씨가 맡고 있다. 그는 “이번 사건을 통해 입주민들의 스트레스와 시간적, 금전적 피해를 생각하면 진심으로 너무나도 죄송하다”면서도 “이러한 염치에도 불구, 피해 입은 분들의 수가 너무 많아 금전적인 보상을 하기에는 제 선에서 감당이 되지 않아 선처를 부탁드리고 싶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보호자이자 자식 된 도리로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차량에 뿌려진 오물. 피해 입은 아파트 입주민 카페


앞서 지난 7월 22일 오후 8시 30분경 한 50대 여성이 부산 강서구 명지동 일대 아파트 두 곳에 세워진 차량에 치약 등이 섞인 액체를 뿌리고 다닌 사건이 발생했다.

A 씨는 한 아파트에서 범행을 저지르고 다른 아파트로 이동한 뒤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나 이상 증세를 보여 입원 조치됐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