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2771명, 주말에도 역대 두번째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6 09:40수정 2021-09-26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71명으로 파악됐다.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임에도 전날 3273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735명으로 파악됐고, 해외유입 사례는 3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누적 환자는 총 30만1172명(해외유입 1만4339명)이다.

국내 발생 환자 2735명의 지역을 보면 서울 923명, 경기 922명, 인천 169명, 대구 143명, 경북 85명, 충남 74명, 경남 72명, 대전 53명, 충북 49명, 전북 47명, 강원 47명, 부산 46명, 광주 39명, 울산 27명, 전남 25명, 세종 8명, 제주 6명 등이다.

해외유입 36명 가운데 내국인은 7명이다. 검역 단계에서 10명이, 입국 후 자가격리 중 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격리 해제자는 1726명이 늘어 총 26만8140명(89.03%)이 됐다. 아직 격리 중인 환자는 3만582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320명이다.

사망자는 9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2450명(치명률 0.81%)이 됐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