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서 내 번호 노출…밤낮 전화온다” 피해 호소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3 17:32수정 2021-09-23 1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드라마 ‘오징어 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최근 글로벌 화제작으로 떠오른 국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전화번호 노출 피해자 A 씨는 23일 머니투데이를 통해 “‘오징어 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 새 없이 온다”며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리되자 황당하다”고 토로했다.

넷플릭스가 지난 17일 공개한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생존)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건 게임을 벌이는 내용이다.

배우 이정재, 박해수 등이 출연하고, 영화 ‘도가니’ ‘남한산성’ 등을 제작한 황동혁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국내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미국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1위에 올라 화제가 됐다.

주요기사
A 씨의 전화번호는 ‘오징어 게임’ 시즌1 1화에서 기훈(이정재 분)이 의문의 남자(공유 분)에게 받은 명함에 적힌 번호로 사용됐다. 이에 호기심을 느낀 일부 시청자들이 해당 번호로 연락을 한 것으로 보인다.

A 씨는 “최근까지 삭제한 전화번호만 4000건이 넘는다”며 “밤낮으로 시간 개념도 없이 오는 연락에 휴대폰 배터리가 반나절이면 방전되어 버릴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영문을 모르고 있다가 지인들이 ‘오징어 게임에 네 번호가 나온다’고 얘기를 해줘 알았다”고 했다. A 씨는 넷플릭스와 제작사인 싸이런픽쳐스에 연락을 취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아 항의조차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넷플릭스 관계자는 “현재 넷플릭스와 싸이런픽쳐스 모두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며 “피해자 주장 일부는 사실과 다르다.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