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서울서 최소 578명 확진…1주 전보다 69명↑

뉴스1 입력 2021-09-18 18:27수정 2021-09-18 1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오전 서울 중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1.9.18/뉴스1 © News1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578명 발생했다.

토요일 기준 역대 최다치(658명)를 기록한 지난 11일 오후 6시 기준 509명 보다 69명 많다.

서울시는 오후 6시 기준 확진자가 0시 보다 578명 늘어난 9만1110명이라고 밝혔다.

해외 유입이 7명 발생했고, 나머지는 국내 발생이다.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 관련 추가 확진이 잇따르고 있다. 이날 40명이 추가 감염돼 서울에서만 265명이 감염됐다.

주요기사
중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도 13명 추가돼 총 24명이 감염됐다.

강동구 소재 고등학교 관련 4명(누적 23명), 노원구 소재 유치원 관련 4명(누적 19명)도 추가 확진됐다.

신규 확진자 중 262명은 가족이나 지인 등과 접촉해 감염됐고, 13명은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 중 224명의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