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은 흉기에, 언니는 추락사…사촌지간 여성 2명 숨진 채 발견

뉴스1 입력 2021-07-24 20:42수정 2021-07-24 2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성남에서 사촌지간인 20~30대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 14층에서 30대 여성 A씨가 추락해 숨졌다.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뛰어내렸을 것으로 보고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같은 날 오후 3시30분께 수정구의 주택 내부에서 20대 여성 B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주요기사
B씨는 사촌언니인 A씨와 동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B씨와 다투다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투신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국과수에 시신의 부검을 의뢰하는 등 사건경위를 조사 중이다.

(성남=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