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기준 전국 확진자 1043명…주말에도 1000명대

뉴시스 입력 2021-07-17 18:58수정 2021-07-17 1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354명, 경기 293명, 인천 44명 등
전날 동시간대 1183명…주말 영향 감소
11일째 1000명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7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최소 1043명으로 확인됐다.

각 지방자치단체 자료를 합산한 결과 이날 오후 6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43명으로, 전날 동시간대 1183명보다 100명 이상 줄었다.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으로 확진자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1000명대 발생이 계속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유행이 다소 완화됐다고 볼 수는 없다.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 기준 서울 354명, 경기 293명, 인천 69명 등 최소 7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비수도권에서는 같은 시간까지 327명이 확진됐다.

지역별로 경남 73명, 부산 63명, 강원 40명, 대구 34명, 대전 33명, 충남 22명, 충북 24명, 광주·제주 각 10명, 울산 8명, 경북 7명, 전남 3명 등의 확진자가 파악됐다. 전북,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고려하면 이날 일일 신규 확진자는 13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