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인 가구 등 확대 검토”…서울시 ‘자가치료’ 길 열리나

뉴시스 입력 2021-07-17 10:39수정 2021-07-17 10: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확진자 급증시 생활치료센터 포화 우려
비대면 진료 시스템 자가ㅔ치료에 활용
정부가 자가치료 대상을 1인 가구 등으로 확대를 검토하면서 서울시가 준비해온 자기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정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생활치료센터 병상이 포화될 것으로 우려해 자가치료 대상자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지난 1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근 의견이 제기됐기 때문에 검토 중”이라며 “1인 가구의 성인이 경증을 앓는 경우 등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함께 지난 12일 대통령 주재 수도권 특별방역대책회의에서 자가치료 확대 방안을 건의했다.

주요기사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젊은 층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무증상·경증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 서울시는 무증상·경증 확진자를 격리 치료하는 생활치료센터를 빠르게 늘려나가고 있지만 확진자가 이 속도로 늘어날 경우 포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오 시장은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아직까진 선별검사와 확진자 치료가 대응가능한 수준이지만 더 확진자가 급증하면 그 이후 상황은 어려워질 수도 있다”면서 “청년층 조기접종을 위한 백신 추가 배정과 집단 면역이 이뤄지는 연말 이후를 대비해 점차 자가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 기준을 미리 마련해달라고 경기도와 함께 대통령께 건의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기준 서울시 및 자치구 생활치료센터는 19개소 총 3616개 병상이다. 사용 중인 병상은 2455개로 가동률은 67.9%이며, 즉시 입원가능한 병상은 538개이다.

서울시가 빠르게 생활치료센터를 확충하면서 가동률은 70%대에서 조금씩 안정을 찾고 있지만, 하루 확진자가 500명대를 넘나들고 있어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언제든지 포화 상태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자가치료의 경우 만12세 미만 아이가 확진됐거나 부모가 확진됐는데 아이들이 12세 미만인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현재 수도권에는 약 800명 가량이 자가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시로 한정하면 49명이 자가치료 중이다.

서울시는 확진자 대상으로 한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자가치료에 활용할 방침이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관리과장은 “서울시는 현재 확진자 대상 비대면 진료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응급대처와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향후 자가치료 대상이 확대되면 이 시스템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자가치료 확대를 위해서는 대상자 범위, 의료인력 투입,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 실무적으로 해결해야 할 부분이 많아 도입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생활치료센터를 최대한 확충해 확진자 관리에 나설 것”이라면서도 “확진자가 폭증할 경우를 대비해 자기치료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