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 두산일가 박진원, 기소유예

뉴시스 입력 2021-06-14 14:07수정 2021-06-14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5월 관련 재판에서 이름 언급
검찰이 프로포폴(향정신성의약품) 불법 투약 혐의를 받는 박진원 두산메카텍 부회장을 기소유예 처분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부장검사 원지애)는 지난달 28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박 부회장을 기소유예 처분했다.

기소유예는 범죄 혐의는 인정되지만 피의자의 연령이나 정황 등을 고려해 공소를 제기하지 않는 처분이다.

앞서 박 부회장의 이름은 지난해 5월 재벌 2, 3세들에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성형외과 병원장 재판에서 언급됐다.

주요기사
당시 증인으로 나온 직원은 해당 병원이 재벌 2, 3세를 상대로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했다는 취지 증언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