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단독]내일 대규모 접종 시작인데… ‘최소잔여형 주사기’ 수급난

입력 2021-05-26 03:00업데이트 2021-05-26 13: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도권-대구 등 대도시 일부 보건소… 관내 병의원에 “주사기 부족” 안내
현장선 “첫날부터 접종 막막” 당혹… 중대본, 오늘 접종 인센티브 논의
24일 서울의 한 보건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관내 병의원에 보낸 안내 문자.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오른쪽 사진)가 공급되지 않아 배부가 어렵다’는 내용이다. 주사기 부족 상황이 해결되지 않으면서 해당 보건소는 25일에도 같은 내용을 의료기관에 보냈다.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규모 접종은 27일 시작된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동아일보DB
고령층(65∼74세) 514만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을 앞두고 서울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 공급이 차질을 빚는 것으로 확인됐다. 잔량을 최소화하는 LDS 주사기를 이용하면 접종자 수를 늘릴 수 있어 지금까지 중점적으로 사용됐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 LDS 주사기 공급량이 부족하거나 공급이 잠정 중단돼 동네 병의원(위탁의료기관)들은 접종 차질까지 우려하고 있다.

25일 서울의 한 보건소는 접종을 실시할 관내 의료기관에 “LDS 주사기가 굉장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오늘은 배부가 어렵다”고 공지했다. 경기 지역의 한 보건소 관계자도 이날 “5월 말까지 접종 예약자가 6700명인데 주사기는 5000개만 왔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취재 결과 수도권과 부산 대구 등 주로 대도시에서 LDS 주사기가 부족한 상황이 확인됐다.

LDS 주사기는 투약 후 남는 주사액이 일반 주사기(0.07mL)의 절반인 0.035mL 이하다. 10명에게 접종하는 아스트라제네카 1바이알(약병)로 12명까지 접종이 가능하다. 국내 기업들이 개발해 이른바 ‘K주사기’로 불린다. 정부가 계약한 물량이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접종센터나 민간 의료기관에 공급된다. 27일부터 접종을 실시하는 서울의 한 의료기관 측은 “백신은 300명분이 들어왔는데 정작 주사기를 하나도 못 받아 첫날 접종이 가능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이런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26일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접종 인센티브를 논의한다.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 같은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LDS 가뭄’ 답답한 의료현장… “백신은 있는데 주사기가 없어요”
정부 ‘상반기 1300만명 접종’ 위해 접종기관 6배 이상으로 늘리고도
주사기업체와는 공급 계약 늦어… 일반 주사기, 정확한 분량 못맞춰
병의원-보건소 “추가물량 기다려”


“정 안 되면 일반 주사기라도 써야 하나 고민입니다.”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하는 대구 A의원은 25일 보건소에서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가 부족하다”는 안내를 받았다. 전날 A의원에는 5월 말까지 접종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0명분이 들어왔는데, LDS 주사기는 하나도 받지 못한 상황이다.

A의원과 비슷한 처지의 전국 병의원(위탁의료기관)은 만약 접종 당일까지 주사기가 오지 않으면 자체적으로 갖고 있는 일반 주사기를 써야 한다. 아스트라제네카 1바이알(약병)에서 뽑을 수 있는 주사액은 일반 주사기가 10명분, LDS 주사기가 12명분이다. 1바이알로 같은 10명을 접종해도 LDS 주사기를 사용하면 여유로운 반면에 일반 주사기를 사용하면 빠듯할 수 있다. 정확한 분량 맞추기가 어려운 것이다. A의원 원장은 “(일반 주사기를 쓰면) 마지막에 맞는 사람은 미세하게 접종량이 줄어들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동안 접종센터나 보건소, 위탁의료기관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때 거의 전적으로 LDS 주사기를 썼다.

○ LDS 주사기 부족에 난감한 접종현장
서울에 있는 B의원 역시 25일 보건소로부터 “내일까지 기다리라”는 연락을 받았다. 이곳은 지난달 경찰 등 우선접종대상자를 접종할 때 쓰고 남은 LDS 주사기로 접종 첫날을 버틸 생각이다. 하지만 당장 이틀째인 28일부터는 대안이 없다. 해당 의원 관계자는 “하루 예약자가 96명이라 LDS 주사기를 쓰면 8바이알만 있으면 되는데, 일반 주사기를 쓰면 10바이알이 있어야 한다”고 우려했다.

병의원에 주사기를 배분하는 보건소 역시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주사기는 우선 보건소로 들어온 뒤 관내 의료기관에 보내진다. 하지만 보건소 역시 주사기 부족 상황이 언제 해결될지 가늠하지 못하고 있다.

경기 지역의 한 보건소 관계자는 “백신은 25일까지 의료기관에 거의 다 배송했는데 주사기는 ‘간당간당한’ 상황”이라며 “27일 접종 시작 전까지 언제, 얼마나 배송되는지 우리도 공지 받은 게 없다”고 전했다. 부산의 C보건소는 “5월 말까지 1만 명 정도가 사전 예약을 했는데 주사기는 9000개만 들어왔다”며 “언제 추가 물량이 들어올지는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본격적인 대규모 접종 앞두고 ‘우왕좌왕’
서울 등 대도시의 LDS 주사기 부족 현상에 대해 ‘준비 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상반기 1300만 명 접종’ 달성을 위해 위탁의료기관 수를 4월 말 2181곳에서 이달 1만3000곳으로 6배 이상으로 늘렸다. 여기에 LDS 주사기 생산업체와의 계약도 늦어 제때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LDS 주사기 생산업체 관계자는 “5월 중순에야 정부와 조달 계약을 맺었다”며 “우리가 일선 보건소로 직접 배송하는데 처음 해보는 거라 시간이 걸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업체는 “정부에서 더 만들라고 해도 하루에 만들 수 있는 물량이 18만∼20만 개로 한정돼 있다”고 말했다. 급해진 일부 병의원이 “주사기를 보내 달라”며 주사기 생산업체로 직접 연락하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위탁의료기관이 1만 곳으로 늘어나다 보니 조금씩 변동이 있을 수 있다”며 “LDS 주사기를 못 받아서 접종을 못 하는 경우는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은 예정대로 배포되고 있다. 2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6만8000회분이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전국 각지로 출하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분기까지 1800만 회분 이상 물량을 확보한 만큼 더 이상 공급 걱정은 안 해도 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소민 somin@donga.com·김성규·이미지 기자 / 이지운·이지윤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