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20대 男간호사 실종 40여 일째…“목격자도 없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5-20 18:14수정 2021-05-20 1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종된 윤 씨를 찾는 전단지. ⓒ 뉴스1


경북 포항에서 남성 간호사 윤모 씨(28)가 실종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여전히 행방이 묘연하다.

20일 포항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윤 씨는 지난달 7일 오후 3시 거주 중이던 남구 이동 기숙사를 나선 뒤 인근 주유소에서 마지막으로 포착된 후 실종됐다. 그는 당일 저녁 근무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가족은 거주지 주변과 친구 집 등을 샅샅이 뒤졌지만 찾지 못했고, 지난달 9일 경찰에 신고했다.

주요기사
윤 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은 종적을 감춘 곳에서 2㎞ 정도 떨어진 포항공대 기지국이다. 휴대전화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고 현재는 신호가 잡히지 않고 있다.

목격자도 없어 가족들은 발만 동동구르고 있다. 윤 씨가 거주하는 기숙사 인근에는 왕복 6차선 도로가 있어 지나다니는 차량은 물론 고등학교, 교회, 음식점 등도 있지만 아직까지 윤 씨를 봤거나 행적을 알고 있다는 제보가 없다.

가족은 남구 일대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키 174㎝에 몸무게 72㎏이고 실종 당일 검은색 모자와 운동복을 입고 있었다.

경찰은 500여 명에 달하는 인력을 투입해 8회에 걸쳐 수색 작업을 했으나 단서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윤 씨가 범죄에 연루되었거나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다각도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