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진화 헬기, 대청호 추락… 구조 2명중 1명 숨져

청주=장기우 기자 입력 2021-04-22 03:00수정 2021-04-22 1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산 산불 진화뒤 추가 출동 위해 대청호에서 물 담다가 사고 당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대교 인근 대청호에 소방헬기가 추락했다. 119구조대원들이 소방헬기 탑승자를 구조해 이송하고 있다(위 사진). 구조대원들이 사고 현장에서 탑승자가 더 있는지 수색하고 있다. 청주=뉴시스
충북 청주의 대청호에서 불을 끄기 위해 물을 담던 헬기가 추락해 1명이 숨졌다.

21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7분경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문의대교 인근 대청호에서 헬기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기장 이모 씨(64)와 부기장 이모 씨(53) 등 2명이 물에 빠졌다. 사고 헬기는 인근 품곡리의 한 저온창고에서 난 화재를 진화하기 위해 대청호에서 물을 담던 중이었다.

기장 이 씨는 사고 직후 스스로 헬기에서 탈출해 경찰 행정선에 의해 구조됐다. 대전의 한 병원으로 옮겨진 기장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부기장 이 씨는 사고 접수 40여 분 만에 수심 10여 m 아래에 잠긴 헬기 동체 안에서 119특수구조단에 의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하며 청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 중 숨졌다.

주요기사
충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서원구 현도면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한 뒤 복귀하던 중 저온창고 화재 지원 요청에 따라 대청호에서 담수를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추락한 헬기는 충북도가 민간 항공운송업체인 헬리코리아에서 빌려 사용 중인 ‘S-76C플러스’(미국 시코르스키사 제작) 기종이다. 기장과 부기장은 이 업체 소속 민간인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물속에 잠긴 헬기를 인양한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청주=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산불진화 헬기#대청호 추락#산불 진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