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비서, 방역수칙 어기고 유흥주점 방문…줄줄이 감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9 11:43수정 2021-04-19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담양군 담양읍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 사무실. 뉴시스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수행비서가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를 어기고 유흥주점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19일 전남도과 광주시에 따르면 이 의원의 수행비서인 A 씨는 지난 1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전남 989번으로 분류됐다.

A 씨는 지난 1일 방문한 광주 상무지구의 한 식당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이 식당에서는 지난 8일 확진자 2명(서울 1명, 광주 1명)이 나왔다.

그런데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A 씨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인 지난 9일 광주 상무지구의 한 유흥주점에 방문했다. 동행자는 A 씨를 포함해 모두 5명으로 방역수칙을 어긴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이후 A 씨의 일행 가운데 3명이 확진됐으며, 종업원들과 종업원 가족 등에서 연쇄감염이 발생했다. 해당 모임을 통해 현재까지 10명(광주 6명, 전남 4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A 씨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모임 참석자와 유흥주점에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한편 A 씨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이 의원은 지난 15일 현역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전 기준 이 의원 민주당 담양사무소 관련 확진자는 총 39명(광주 22명, 전남 14명, 전북 2명, 서울 1명)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