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코로나19 음성…법무부 직원 확진에 전원 검사

뉴스1 입력 2021-04-17 09:58수정 2021-04-17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16 © News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박 장관은 17일 자신의 SNS에 “방금 코로나 검사 음성(이상 없음) 판정을 받았다”며 “법무부 직원 중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가 없는 듯하다. 끝까지 긴장을 풀지 않겠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전날 법무부 감찰과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자택 대기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15일 오후 발열 증세가 나타났다. 이에 법무부는 검찰과가 있는 6층을 셧다운했다. 법무부 장관실은 7층이다.

주요기사
박 장관은 해당 직원의 확진 판정 사실을 알리며 “전 직원은 즉시 퇴청 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귀가하라”고 지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