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바이러스 49명 추가…영국 변이 324명 가장 많아

뉴스1 입력 2021-04-12 14:18수정 2021-04-12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역당국이 국내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49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이 중 20명은 국내 지역발생 사례로 집단감염 관련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이후 현재까지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총 379명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2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이달 5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679명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국내 발생 20명, 해외 유입 29명 등 총 49명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379명으로 이 가운데 영국 변이가 32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 46명, 브라질 변이 9명 순으로 집계됐다.

최근 새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49명은 유형별로 영국 변이 44명, 남아공 변이 4명, 브라질 변이 1명으로 나타났다. 감염경로별로는 해외유입이 29명, 국내 발생이 20명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해외유입 29명의 경우 10명은 검역단계에서 나머지 19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에서 확인했다. 이외 국내 발생 20명은 모두 영국 변이였다. 12명은 내국인, 8명은 외국인으로 15명이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이 감염이 확인된 집단감염은 Δ경기 성남시 외국인 모임 Δ울산 북구 목욕탕 Δ울산 북구 회사/목욕탕2 Δ경기 광주시 석제품 제조업 Δ경기 성남시 중학교 및 체육도장이다. 나머지 5명은 개별사례로 집단감염과 관련성을 확인 중이다.

이 단장은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 강화 등 변이바이러스 감시 및 분석 확대를 지속하고 있다”며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 대상자 및 동거가족은 격리 해제 시까지 자가격리 생활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