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정부 거리두기에 ‘반기’…“일률 적용 비합리”

뉴스1 입력 2021-04-09 10:42수정 2021-04-09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서울특별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종합대책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정부의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와 영업시간 제한에 반기를 들었다. “일률 적용은 비합리적”이라며 서울시만의 방역 대책을 주문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 간부들과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업종별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기존 오후 9시, 10시 영업정지와 같은 정부 대책은 재고돼야 한다”며 “서울시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어떤 업종은 오후에 출근해 밤까지 일하는 업종이 있는데 그런 업종에겐 영업을 포기하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그런 희생을 단기적이라면 그대로 참고 넘길 수도 있지만 무려 2년을 국민들에게 감내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도리도 아니고 효율적인 방법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업종별 세분화된 맞춤형 매뉴얼을 마련해 새로운 거리두기 방안을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오 시장은 코로나19 자가진단이 가능한 ‘일회용 진단키트’의 장단점도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주요기사
오 시장은 ”어제 시민건강국장과 오찬을 하면서 1회용 진단키드 도입에 대해 전문가적 제안을 받았다“며 ”신속한 검사가 일상 속에 잠복해있는 감염에 가장 확실한 방법이 될 수 있고, 외국에서는 사용하는 시스템인데 우리나라는 활용에 대해 중앙정부가 적극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중앙정부가 적극적이지 않은 것은 나름대로 부작용이 있다고 생각하고, 이부분에 대해 전문가 조언을 받아 큰 틀에서의 방향이 서울시발로 형성될 수 있도록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공공병원 의사를 정기적으로 채용하고, 보수를 민간병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올리는 등 채용방식과 처우를 전면 손질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서남병원도 서북병원도 의사 정원을 다 못 채우는데, 가장 큰 원인은 처우에 있다고 들었다“며 ”아낄 게 따로 있지 시민 건강을 챙기는 의료 인력이 정원을 못 채우는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수도 민간 병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줄 수 있도록 연구해달라“며 ”연봉 책정 때 진료과목별로 차등해서 처우 개선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검토해달라“고 실무진에게 요청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