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질질 끌고 나왔다…미륵산 살해 유기 70대 범행 속속 드러나

뉴스1 입력 2021-04-08 13:56수정 2021-04-08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익산 미륵산 70대 여성 시신 유기 현장.(독자 제공)2021.4.8© 뉴스1
전북 익산 미륵산 시신 유기사건 피의자의 범행 행각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8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건 피의자 A씨(72)는 피해자 B씨(73·여)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자신의 집에서 머물렀다.

경찰이 확보한 A씨 아파트 폐쇄회로(CC)TV에는 지난 5일 낮 A씨가 B씨 소유로 추정되는 옷가지를 들고 나오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후 A씨가 아파트 단지에 마련된 헌옷 수거함에 B씨 옷과 소지품을 내다버리는 장면도 포착됐다.

주요기사
이들은 지난 2일 아파트 내부로 들어간 직후부터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는데, 이날 처음 A씨가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경찰은 다음 날 오전 0시께 A씨가 승용차에 숨진 B씨를 싣는 장면 등도 확보했다. A씨는 B씨 시신을 바닥에 질질 끌고 나와 차량에 싣는 등 대범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A씨는 이날 아침 주거지에서 약 15㎞ 떨어진 미륵산으로 차를 타고 향한 뒤 7부 능선 자락의 헬기장 인근에 시신을 유기했다.

B씨 시신은 등산객에 의해 6일 오후 2시10분께 발견됐다. A씨가 시신을 유기한 지 6시간 만이다.

발견 당시 시신은 낙엽 더미에 덮여 있었으며 A씨 옷들이 입혀져 있었다. 시신 곳곳에서는 수십 개의 멍 자국 등도 남아 있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서 A씨를 살인 등 혐의로 7일 오전 0시42분께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를 위해 기도해주려고 집에 불렀다”며 “같이 자고 일어나보니 B씨가 숨져 있어 시신을 버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자신을 목사라고 밝힌 A씨는 시신 유기에 대해서는 범행을 인정하면서도 살인 혐의는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 사망 원인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소견은 ‘다발성 외상에 의한 쇼크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수집한 증거 등을 토대로 A씨가 범행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A씨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B씨의 계좌 내역까지 들여다 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묵비권을 행사하며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다”며 “확보한 증거가 많아 혐의를 입증하는 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익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