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사 대웅전 방화 50대 승려 검거…경위 조사 중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5 19:54수정 2021-03-06 16: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정읍시 내장산에 위치한 내장사에 불을 지른 승려가 5일 경찰에 붙잡혔다.

정읍경찰서는 이날 현주건주물방화 혐의로 승려 A 씨(53)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A 씨는 이날 오후 6시 50분경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방화 경위와 구체적 방법은 조사되지 않았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45명과 장비 15대를 투입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전북소방본부 제공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