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국내 1호 접종은?… “요양병원 종사자 등 10명 동시에 맞을 것”

이미지 기자 , 유근형 기자 , 김소영 기자 입력 2021-02-24 03:00수정 2021-02-24 0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1병에 10명분… 명단 검토중”
‘1호 논란’ 文대통령, 순서따라 진행
丁총리 “고령층 3월말 화이자 접종”
요양시설서 백신접종 모의훈련 23일 광주 남구 소화누리 요양시설 강당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모의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26일부터 요양시설과 노인복지시설 등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광주=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26일 이뤄질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호 접종’은 요양병원이나 시설의 입소자와 종사자 10명을 대상으로 동시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23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첫 접종자는 최우선 대상인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종사자와 입소자가 될 것”이라며 “백신 한 바이알(vial·약병)에 10명 접종분이 들어 있어 첫 접종도 10명이 동시에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10명이 누가 될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접종 대상인 병원, 시설, 관련 협회 등으로부터 명단을 추천받아 검토 중이다. 접종 당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접종 장소에 직접 방문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 여부를 둘러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첫 번째 접종 대상인 요양병원·시설의 입소자와 종사자를 1호 접종자로 하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만큼 기존 백신 접종 계획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브리핑에서 일부 정치인들의 ‘우선 접종’ 발언에 대해 “순서에 맞춰 공정하게 예방 접종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방역당국 내부에선 문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권 등의 인사가 순서와 상관없이 먼저 접종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에서는 의료진, 환자 등이 아니라 국가수반이 첫 접종에 나선 경우가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등이 대표적이다.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은 자국 내 첫 접종이 이뤄진 지난해 12월 14일 이후 7일 만에 접종에 나섰다.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부부는 지난해 12월 8일 영국 첫 접종 이후 31일이 지난 지난달 9일 백신 주사를 맞았다.

주요기사
백신 접종이 연기된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선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방송된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65세 이상 고령층에 화이자를 먼저 접종할 가능성이 높다”며 “접종 시작 시점은 3월 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양병원 내 65세 이상 고령층은 당초 첫 접종 대상으로 꼽혔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임상 결과가 나오는 4월 이후로 접종 순위가 밀렸다.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 전문가 자문단은 국내 정식 허가를 신청한 화이자 백신에 대해 “16세 이상 접종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미지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유근형·김소영 기자
#국내1호접종#백신#요양병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