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검찰과장 “이규원 검사로부터 ‘김학의 출금’ 요청 안 받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4 17:06수정 2021-01-14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을 때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관련 주무과장이었던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불법 출금 의혹 사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김 과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사건 긴급출국금지 조치가 있기까지,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번호 문제나 소속 검사장의 사후 승인 등과 관련된 사항을 알지 못하며 이에 관여한 바도 없다”고 주장했다.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의 이규원 검사는 지난 2019년 3월 가짜 사건번호를 근거로 긴급 출국금지 요청서를 법무부로 보내 외국으로 나갈 예정이던 김 전 차관을 막았다. 과거사진상조사단 관련 주무과장이던 김 과장은 출금 조치가 내려지기 전 이 검사와 연락을 주고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 과장은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긴급한 출국금지조치 필요성이 제기되었던 상황에서 이규원 검사로부터 긴급 출국금지 요청을 해달라는 연락을 받은 바 없고, 이규원 검사에게 긴급출국금지 요청을 하라고 연락을 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다만 “당시 과거사 진상조사단원 검사에게 연락하여 협조를 구할지에 대해 주무과장으로서 소속 연구관에게 의견을 구한 것은 사실”이라며 “담당 연구관으로부터 부정적인 검토 의견을 보고받은 후 조사단원 검사에게 어떠한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