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 흉기난동 2명 사망…가해자는 독극물 마셔 (종합)

박태근 기자 입력 2020-11-24 15:32수정 2020-11-24 15: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흉기 난동이 벌어져 2명이 숨졌다. 가해자인 전직 임원은 범행 후 독극물을 마셔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소방안전본부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경 대구 동구 신암동의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 A 씨(60대)가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난동으로 직원 B 씨(48·남)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고, C 씨(39·여)도 치료를 받던 중 3시간여 만에 끝내 숨졌다.

범행 당시 새마을금고 내부에는 직원 4명만 있고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범행 직후 소지하고 있던 농약을 마신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현장에 머물러있던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현재 A 씨는 인근 병원에서 위 세척 등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 등으로 미뤄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