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아들·딸과 故이건희 회장 빈소 도착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5 17:10수정 2020-10-26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를 직접 운전해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두 자녀도 함께 왔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5일 오후 5시경 가족과 함께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가 마련될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새벽에 별세했다. 이 부회장 등 온 가족이 임종을 지켜봤다. 사전에 병세 악화 등의 상태 변화는 없었다.

장례 일정, 발인 날짜 등은 아직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 조문이 언제 시작되는지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