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미군에 자료 협조 요청…秋아들 ‘휴가특혜 의혹’ 관련

뉴스1 입력 2020-09-19 00:38수정 2020-09-19 0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 추미애 장관 ©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이 검찰이 주한미군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은 카투사 휴가 관련 기록을 보유하기 때문이다.

18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주한미군 연락관을 통해 주한미군 군 회선 통화 내역을 공유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추 장관 아들 휴가 특혜 의혹 관련 통화 내역 공유를 요청한 것이다.

이 매체는 “검찰이 미군 쪽에 남아 있는 서 씨의 휴가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앞서 국방부 민원실과 전산정보원, 육군본부 정보체계관리단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단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주요기사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는 카투사로 복무했으며 카투사는 대한민국 육군 소속이다. 카투사는 주한미군의 지휘 통제를 받지만 인사행정과 관리 분야는 육군 인사사령부가 통제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카투사는 휴가 갈 때 주한미군 측에도 알려야 한다. 주한미군 측에 서씨의 휴가 관련 통화 기록이 남았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검찰도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추 장관 보좌관 출신 A씨가 서씨의 3차 휴가를 신청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SBS 보도도 나왔다.

검찰이 최근 A씨를 불러 2017년 6월 24일부터 진행된 서씨의 3차 휴가 처리 과정에 개입했는지 조사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지난 15일 국방부를 압수수색했고 2017년 6월 민원실로 전화와 녹취된 파일 1500 여개를 확보했다.

TV조선에 따르면 해당 파일에는 추 장관이나 그의 남편이 통화한 기록은 없었으나 검찰은 국방부 인사복지실 문건에 ‘부모님 민원’이라고 적힌 것은 결국 추 장관 보좌관이 전화했다는 의미로 보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