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년간 무료진료 치과의사에 ‘LG 의인상’

홍석호 기자 입력 2020-09-17 03:00수정 202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종수 원장 3만명 넘게 무료진료
‘사랑의 식당’ 조영도 이사도 수상
LG의인상 후보자로 선정된 박종수 원장(왼쪽)과 조영도 총무이사. 박 원장은 55년간 3만 명이 넘는 사람을 무료로 진료해왔고, 조 이사는 30년간 무료 급식소 운영·관리를 보수 없이 맡아왔다. LG복지재단 제공
LG복지재단은 광주에서 55년간 무료진료를 해온 박종수 치과의원 원장(80)과 무료급식소 운영을 30년간 무보수로 맡아온 조영도 ‘사랑의 식당’ 총무이사(46)를 ‘LG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박 원장은 1965년 치대 본과 졸업반 때부터 의료봉사 활동을 시작했다. 매주 일요일 의료 취약 지역과 도서 지역을 방문해 의료봉사를 했고, 1974년 광주에 치과병원을 개원한 뒤로는 어려운 환자들을 자신의 병원에 데려와 무료로 진료를 보기도 했다. 박 원장이 현재까지 무료로 진료해 준 환자만 3만 명이 넘는다.

박 원장은 1991년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을 설립할 땐 후원을 하기도 했고, 설립자인 고 허상회 원장이 2016년 별세한 이후부터 사랑의 식당을 운영하는 법인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박 원장은 “저에게 있어 봉사는 운명과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랑의 식당 조 이사는 식당을 처음 열 때부터 현재까지 식재료 구입, 위생관리, 배식 등 운영과 관리 업무를 무보수로 맡아 왔다. 조 이사는 “가난했던 청소년 시절 받았던 도움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시작한 봉사 활동이 어느덧 습관이 되고, 생활이 되었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변함없이 봉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