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물폭탄’ 동부간선·올림픽대로 또 통제…출근대란 우려

뉴스1 입력 2020-08-11 06:17수정 2020-08-11 08: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올림픽대로 여의상류 IC 나들목이 집중호우로 인해 통제되고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 연이은 집중호우로 인해 서울 시내 주요도로가 통제됐다.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11일 서울시 교통정보과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10분께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6시40분께 올림픽대로 여의하류IC가 각각 통제됐다.

집중호우 기간 교통통제와 해제를 반복했던 구간인 만큼 빗줄기가 굵어지자 통행 제한에 들어간 것이다.

올림픽대로 김포방향 여의상류 진출로도 이날 오전 6시51분께 차단된 상태다.

주요기사
증산교 하부도로도 이날 오전 5시부터 양방향 전면통제 중이다.

일주일여 동안 통행이 어려운 잠수교와 개화육갑문(방화대교 남단 하부 육갑문)을 비롯해 당산로52길(당산철교 남단~당산 지하차도), 양평로 30길(성산대교 남단 옆~양평 나들목), 신천 나들목 김포방향(단방향),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진입램프(양방향) 등의 통행도 중단된 상태다.

특히 잠수교의 수위는 지난 2일부터 차량통제 기준인 6.2m 밑으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잠수교의 수위는 7.24m이다.

서울과 경기 등 지역에 현재 많은 비가 내리고 있어 주요도로의 통행 제한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서울과 경기, 강원북부에는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유입되는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서울과 경기, 강원, 충청에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