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서 일가족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뉴스1 입력 2020-08-06 14:36수정 2020-08-06 1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대구 남구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소방당국과 대구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5분쯤 남구 이천동의 한 빌라에서 A씨(52)와 아내(48), 딸(22) 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최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A씨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A씨는 집 화장실에서, 아내와 딸은 주차장에 주차된 차 안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숨진 지 8일 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이 CC(폐쇄회로)TV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28일 0시쯤 아내와 딸이 먼저 주차장에 세워진 차에 들어갔고, 2시간 뒤 남편이 차 안을 확인한 후 다시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평소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했다는 지인들의 진술로 미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