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성추행 의혹 규명, 상임위 차원 청문회 열자”

박민우 기자 입력 2020-07-15 03:00수정 2020-07-15 0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의혹]
“경찰, 기밀누설 수사대상 전락… 검찰로 넘겨 특임검사가 수사해야
진상규명 미흡땐 국조 요구할것”
미래통합당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통합당은 또 사건을 검찰에 송치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을 밝히기 위해 청문회를 추진하겠다”며 “행정안전위, 여성가족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집중적으로 이 문제를 추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진상 규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으면 더 나아가 국정조사와 특임검사 도입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이 이 사건의 수사 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에 있어서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 사건을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고 검찰은 특임검사를 임명하거나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 성추행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서울시청 내부 제보에 따르면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의 성추행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며 “제보가 사실이라면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 간 분들, 젠더특보들 역시 직무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조만간 당 차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진상조사위원회’(가칭)도 출범시킬 계획이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 때 만들어진 ‘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이 활동 중이지만 별도의 특위를 구성해 박 전 시장 사건의 의혹 규명에 나선다는 것. 진상조사위는 △고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흘러간 경위 △서울시청 내부의 성추행 방조·무마 의혹 △추가 피해자 존재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예정이다.

관련기사
통합당 여성가족위 간사인 김정재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피고소인이 사망한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되지만 성범죄에 한해서만큼은 진실 규명이 차단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양금희 의원은 성범죄 사건의 피고소인이 사망하더라도 형사소송법 절차대로 사건을 처리하도록 규정한 ‘박원순 피해자 보호법안’(가칭)을 대표 발의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미래통합당#박원순#성추행 의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