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靑청원 하루 만에 20만 동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0 20:39수정 2020-07-10 2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뉴스1(서울시 제공)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을 서울특별시장(塟)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박원순 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10일 오후 7시30분경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서울시가 박 시장의 장례를 5일장인 서울특별시장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해 언론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 건 이날 오전 9시경이다. 해당 청원은 보도 후 곧바로 올라왔다. 게재 후 10시간여 만에 답변 요건을 충족한 것이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수사는 진행되지도 못하고 종결됐지만, 피해를 주장한 서울시 직원의 상황을 고려해 서울특별시장 아닌 가족장으로 조용히 장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 청원인의 주장이다.

동아일보 취재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시 직원 A 씨는 8일 박 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그는 같은 날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변호인 입회 아래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주요기사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2017년부터 서울시청에서 근무했으며,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박 시장이 스마트폰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대화 프로그램 등으로 연락했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을 보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박 시장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 등을 증거로 경찰에 제출했다고 한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서울시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박 시장 측에 고소된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고, 박 시장의 조사 일정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