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최종 합의안 마련…민노총 참여 ‘노사정 대타협’ 22년 만

송혜미기자 입력 2020-06-30 20:41수정 2020-06-30 2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구성된 노사정 대표자회의가 최종 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정 대표는 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이를 발표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포함된 ‘노사정 대타협’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22년 만이다.

30일 정부와 노동계에 따르면 노사정은 최근 실무 회의를 열고 합의안을 최종 조율했다. 경영계는 고용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노동계는 휴업·근로시간 단축에 협력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도 고용유지지원금 등 관련 지원을 최대한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해 노사정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해고 금지나 임금 인상 자제 같은 핵심적인 내용은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정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통해 구체적인 이행을 점검하고 후속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다만 최종 합의안은 민노총 의사결정기구인 중앙집행위원회(중집) 의결을 거치지 않아 향후 민노총 내부에서 거센 반발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 앞서 민노총은 지난달 29일부터 이틀에 걸쳐 중집을 열어 합의안 추인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결국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이 직접 추인을 결정했다.


송혜미기자 1a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