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증거인멸 우려 없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2 19:43수정 2020-06-02 2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영장실질심사 결과를 대기하던 중 혈압 수치가 상승해 병원으로 옮겨져 진료를 받았다. 2020.6.2/뉴스1 © News1
여성 공무원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고 불명예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72)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오 전 시장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귀가했다.

부산지법 조현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일 오 전 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 부장판사는 “범행 장소와 시간, 내용이나 피해자와의 관계 등을 고려하면 사안이 중하다”면서도 “불구속 수사 원칙과 증거가 모두 확보되고 피의자가 범행 내용 인정하여 증거인멸 염려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주거가 일정하고 가족관계 연령 등에 비추어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 제반사정 종합하면 구속사유의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 집무실에서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주요기사

경찰은 지난달 28일 오 전 시장에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이를 검토해 법원에 청구한 바 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부산지법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중 가슴이 답답하고 혈압이 오른다며 병원 치료를 요청해 경찰관과 함께 병원으로 이동했다.

40여 분 만에 다시 입감된 오 전 시장은 영장 기각 결정과 함께 경찰서를 벗어났다.

오 전 시장은 ‘영장이 기각됐는데 어떻게 받아들이십니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또한 ‘성추행 사건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사실입니까’, ‘남은 수사에 어떻게 임하겠습니까’ 등 물음에도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한 후 집으로 돌아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