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언급하다 ‘울컥’한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

이미지 기자 입력 2020-06-01 03:00수정 2020-06-01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르스때도 ‘감염병 저지’ 동참 인연
유튜브영상 화제… 조회 10만건 육박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코로나19 상황을 이렇게 통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정 본부장 인품 때문입니다.”

유튜브를 통해 국민에게 거리 두기를 호소하던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갑자기 자리를 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게 감사를 표하던 중이었다. 이 교수는 “괜히 울컥하네요”라고 말하며 잠시 촬영을 중단했다.

영상의 제목은 ‘국민 여러분 제발 부탁드립니다. 코로나 2차 유행 위기 속 의료진의 간절한 호소! 거리 두기 꼭 지켜야 하는 이유’. 정부가 생활방역 전환을 맞아 제작해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에 지난달 29일 올린 영상이다. 이 교수는 정 본부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여러 번 일을 같이 했는데 이런 분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거듭 강조했다. 두 사람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감염병 확산 저지 최전선에서 뛴 바 있다. 이 영상은 31일 오후 10시 현재 조회 수가 10만 건에 육박하고 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이미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이재갑 교수#코로나19#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대한민국 정부#유튜브 영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