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징계 회의에 참석해 몰래 SNS 생중계한 구의원…‘황당’

뉴시스 입력 2020-05-22 14:55수정 2020-05-22 14: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대구시당 윤리위
민부기 서구의원 징계 6월 1일 다시 논의
민부기 대구 서구의원이 자신의 징계수위를 논의하는 민주당 대구시당 윤리위원회에 참석해 몰래 SNS로 생중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 내부에서 황당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전날(21일) 민 구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윤리위가 소집됐다. 이날 열린 윤리위에서는 민 구의원에 대한 징계 결정을 오는 6월1일 한 차례 더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시당 관계자는 “결정이 아직 나지 않았다. 통상 몇 차례 회의 끝에 신중하게 결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성매매 여성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홍준연 중구의원 경우 당적 제명 결정까지 석 달가량 걸렸다.


문제는 이날 윤리위가 비공개로 진행한 회의에서 당사자인 민 구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생중계했다는 점이다. 당시 위원들과 시당 관계자들은 이 상황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민주당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규정에는 비공개 회의에 대한 직접적인 기술은 없지만 제3조에 ‘윤리심판위원과 윤리심판원의 업무를 지원하는 자는 직무상 최득하게 된 비밀을 누설하거나 도용해서는 안 된다’고 비밀엄수에 대한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징계 수위 및 절차의 공정성을 위해 윤리위의 비밀성을 전제한다는 게 대다수 의견이다.

실제로 시당에서는 윤리위에 위원과 당사자 외에는 참석하지 않고 당직자들도 배제돼 사실상 비공개로 진행해 왔다.

시당 관계자는 “윤리위원회는 공정성을 위해 독립해 결정하게 돼 있다. 논의하는 과정에서 제2의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는 일인데 불특정다수가 다 볼 수 있는 방법으로 중계를 한다는 것은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불순한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위원들의 동의조차 받지 않은 SNS 중계는 시당 입장에서도 심각하게 보고 있다. 당원이 아무렇지 않게 당규를 지키지 않고 자신의 징계 결정 과정을 생중계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대구=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