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100 2019-2020] 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 자기설계전공 통해 창의력·통찰력 갖춰

  • 동아일보
  • 입력 2019년 4월 12일 13시 01분


코멘트
○ 21세기에 맞는 융합형 글로벌 리더

21세기에는 융합형 인재가 필요하다. 한 분야의 전문 지식만으로는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창의력과 통찰력을 갖춘 리더가 되기 어렵다.

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는 미래 지식정보화사회를 이끌 융합형 글로벌 리더들을 양성하기 위해 2007년 설립됐다. 쳬계적인 교양교육으로 인성과 창의력을 배양하고 다양한 학문지식을 쌓는다. 학생들은 인문·사회·자연과학 등 다양한 맥락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한 통찰력과 분석력을 갖춘다.

스크랜튼학부 학생은 두 개의 전공을 선택한다. 첫째는 주전공. 1학년 때 다양한 학과의 수업을 자유롭게 수강하며 전공탐색을 거친 후 1학년 말에 자신의 주전공을 정한다. 두 번째는 자기설계전공(honors program). 다양한 융합학문 트랙 중 하나를 고르거나 직접 전공을 설계한다.

○ 학생의 전공선택권 존중

교과과정은 다학제적·융합적 전공교육과 학생의 전공 선택권 존중을 기반으로 삼는다. 학생은 주전공 선택 이후 자기설계전공 트랙을 선택, 주전공을 강화하거나 보완할 수 있는 학업설계를 할 수 있다.

자기설계전공 프로그램은 △통합적 문화연구 △사회와 정의 △과학 융합 △디지털인문학 △사회과학 이니셔티브 등 5개의 세부 트랙으로 구성돼 있다.

통합적 문화연구 트랙은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하고 새로운 문화를 주도할 역량을 키운다. 사회와 정의 트랙은 법·행정 분야 진출이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