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과학계, 의학-약학-화학-재료공학 세계 순위는

전주영기자 입력 2016-10-03 03:00수정 2016-10-03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리미엄 리포트/기초 허약한 한국 과학계]
하버드대 의학-약학-중국과학원 화학-재료, 2개분야 6년째 ‘톱’… 서울대, 재료공학 15위-화학 28위 선전
 분석 결과 재료공학과 화학 분야에서는 서울대와 KAIST가 두드러졌다.

 재료공학에서 국내 1위인 서울대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세계에서 10∼20위를 유지했다. 2010년부터 18위, 13위, 12위, 13위를 거쳐 2014년에는 15위에 올랐다. 특히 재료공학에서는 세계 100위 내 국내 대학은 총 8곳으로 나머지 세 분야보다 연구력에 있어 강세를 보였다. 2014년을 기준으로 국내 2위인 KAIST는 28위였다. 연세대(61위), 한양대(66위), 고려대(67위), 성균관대(75위), 포스텍(95위),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100위)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KAIST는 39위(2009년)에서 28위(2014년)로 올랐다. 연세대와 한양대도 2009년에는 각각 83위, 94위였지만 2014년 20여 계단 상승했다.

 화학 분야의 경우 서울대와 KAIST 등 2곳이 세계 100위 내에 있었다. 서울대는 2009년 33위에서 2014년 28위로 올랐고 KAIST는 85위(2009년)에서 57위(2014년)로 자리 잡았다.

 약학은 서울대(62위)만 100위 내에 있었다. 국내 2위인 연세대는 204위(2014년)로 국내 1, 2위의 격차가 컸다. 분야별 세계 랭킹에선 하버드대가 의학과 약학 분야에서, 중국과학원이 화학과 재료 분야에서 6년간 꾸준히 1위를 유지했다.

관련기사
 한국연구재단은 이번 분석을 계기로 톰슨로이터와 협약을 맺고 KCI(Korea Citation Index·한국판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 논문에서 인용한 SCI 논문을 링크해 접근이 제한된 해외 논문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 2009~2014

년 기초학문 대학 세계 랭킹


전주영기자 aimhigh@donga.com




#의학#약학#화학#재료공학#순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