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맘 사건’ DNA 분석 결과, 이르면 오늘 나와… "자수 안 하나"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0:28수정 2015-10-13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용인서부경찰서
‘용인 캣맘 사건’

‘캣맘 사건’ DNA 분석 결과가 이르면 오늘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벽돌의 DNA 분석 결과가 오늘쯤 나온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해당 아파트 주민들을 상대로 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벽돌의 정밀감식을 의뢰한 바 있다.

관련기사
‘용인 캣맘’ 사건은 지난 8일 오후 4시 40분쯤 용인 수지구의 한 18층짜리 아파트 화단에서 일어났다. 이날 박모 씨(55·여)와 또다른 박모 씨(29·남)는 고양이집을 만들던 중 아파트 상층부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50대 박 씨가 숨졌고, 20대 박 씨가 다쳐 병원치료를 받았다.

한편 용인서부경찰서 측은 사고가 발생한 아파트의 CCTV를 분석했으나 별다른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지난 11일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