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사흘에 하루는 병원 가거나 약 복용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료-투약일 1년 평균 114일, 외래진료 年16회…OECD 2배
1년 365일 중 병원에 가거나 약을 먹는 날이 국민 1인당 평균 114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흘에 하루는 의료에 기대고 있는 셈이다.

동아일보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0년 상반기 계층별 급여비 지출 현황’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1인당 연평균 투약일수가 96일이나 됐다. 1인당 외래진료를 받은 평균 횟수는 16.07회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평균 횟수(6.8회)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특히 ‘병원과 약에 대한 의존도’는 소득별·지역별로 최대 84일까지 차이 났다. 소득 상위 1%가 올 1월부터 6월까지 병원에 가거나 약을 먹은 기간은 88.2일로, 소득 하위 1%(78.4일)와 소득 중위 1%(55.3일)보다 훨씬 길었다.

병원과 약에 의존하는 정도는 소득 상위 1%와 하위 1% 모두 높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양 계층의 의존도가 높은 이유가 서로 다르다”고 지적했다. 건보공단 송상호 과장은 “소득 상위권은 원래 건강에 관심이 높은 데다 본인이 부담하는 의료비용도 부담스러워하지 않는다”며 “반면 소득 하위권에는 만성질환 환자나 평소 건강관리를 잘 못하다 뒤늦게 약에 의존하는 홀몸노인 가정이 많이 포함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소득 하위권 1%에는 가구당 인원수가 1.7명 정도인 노인가정이 대거 포함됐다.

주요기사
또 서울 서초구 저소득층(68.7일)과 강남구 저소득층(65.6일)에 비해 도봉구 저소득층(112.3일)과 강북구 저소득층(111.4일)이 두 배 가까이 높아 저소득층이라고 모두 의료 의존도가 높은 것은 아니었다.

병원과 약 의존도가 높은 것에 대해 조경희 대한가정의학회 이사장은 “의료비 자체가 선진국보다 싼 편인 데다 주치의제가 도입되지 않아 비슷한 증상으로 ‘의료쇼핑’을 다니는 경우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