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동서남북/박희제]인천시도 ‘특채 잡음’… 투명한 개선안 마련해야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통상부의 특채 비리가 불거진 이후 인천에서도 ‘특채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인천 교육비리 근절을 위한 시민모임’은 13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항의 시위를 열고 나근형 인천시교육감과 이수영 인천시의원(전 인천시교육청 교육국장) 딸의 공립교원 특채 의혹에 대한 감사와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인천 교육계를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은 “채용 절차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전형시험에서 최고 점수를 받아 특별채용된 것”이라고 해명하지만, 특채 시점에 맞춘 공고 규정 변경 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매년 10여 명에 이르는 인천지역 공립 교육특채 교사들이 엉뚱한 구설에 휘말릴 수 있는 만큼 이번 파문을 계기로 철저한 교원 특채 감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인천시청에서도 특채를 둘러싼 잡음이 일고 있다. 송영길 인천시장을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했던 S 씨를 포함한 4명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 평가조정담당관과 재공모 파동을 겪고 있는 도시디자인팀장 등 2명의 특채 문제가 입방아에 오르고 있는 것.

S 씨는 8년간 송 시장 주변에 있던 30대 초반의 국회 비서관 출신으로 송 시장 취임 초기부터 평가조정담당관으로 거론돼 왔다. ‘경제 수도’ 건설에 집중하려는 송 시장이 업무처리 능력이 좋은 그를 이번 특채에 임하도록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특정 인물을 채용하기 위해 벼슬자리를 마련하는 ‘위인설관(爲人設官)’식 편법을 동원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S 씨는 서류심사를 통과한 경쟁자 3명과 함께 10일 면접을 치렀지만, 면접일 이전 평가담당관실 팀장급들과 저녁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가담당관실 관계자는 “S 씨가 인수위원회에 관여했던 일을 담담히 밝히고, 팀장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시장과 가까운 사이이기에 더욱 자중했어야 할 인사가 공모 진행 도중 공무원과의 회식을 주선한 것 자체가 부적절한 처사다.

주요기사
도시디자인팀장은 송 시장 취임 직전 ‘외부 입김’ 의혹이 있는 인사가 채용됐지만, 돌연 팀장 자리를 마다하고 학계에 진출하는 바람에 재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5년간 이 팀을 이끌어왔던 계약직 사무관은 통례를 벗어난 면접시험 결과에 따라 2위로 밀려났고, 결국 임용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와 산하 기관에서 특별 채용되는 인사는 90여 명에 이른다. 통상 서류심사에 이은 면접시험 성적에 따라 순위를 매기고 인천시장이 임용 결정권을 갖게 된다. 면접 심사는 인사담당 공무원과 외부인사 3∼5명의 손에 달려 있어 ‘윗선’ 의도대로 임용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 이런 관례를 불식할 수 있는 특채제도 개선안이 시급하다.

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