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달성명당 '남평문씨 세거지' 관광명소로 개발

입력 2003-12-17 18:45수정 2009-10-10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의 대표적인 전통마을인 달성군 화원읍 남평 문씨 세거지(世居地·사진)와 인흥서원 일대가 관광명소로 본격 개발될 전망이다. 대구 달성군은 17일 남평 문씨 세거지와 인흥서원 일대 2500여평에 전통양식의 정원과 민속박물관, 야생화 동산,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민속마을로 단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달성군은 현재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주차장 위치 선정 문제가 해결되면 내년 초에 착공, 내년 12월 경 완공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마무리 되면 이 일대는 기존 남평문씨 세거지, 인흥서원 등과 함께 한국적인 정취가 깃든 전통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대구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가 될 전망이다. 달성군은 하루 평균 400∼500명의 관광객이 이 곳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풍수가들에게 전형적인 명당으로 꼽히고 있는 ‘남평 문씨 세거지’는 남평 문씨 일가들이 가옥을 짓고 모여 살아온 곳으로 현재 50여채의 전통 한옥이 들어서 있어 민속자료로 지정돼 있다. 인흥서원은 고려시대 문신인 노당 추적(露堂 秋適)선생을 모신 서원으로 유형문화재인 명심보감 판목 등이 보관돼 있다.

대구=정용균기자 cavati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