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업씨 형집행정지 3개월 연장

입력 2003-12-11 18:33수정 2009-09-28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다가 9월 추석연휴 직전 질병 치료를 위해 풀려난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차남 홍업(弘業)씨에 대한 형 집행정지가 8일자로 3개월 연장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홍업씨의 변호인은 최근 “홍씨가 중증 우울증 증세가 더 심해졌고 다시 수감생활을 할 경우 압박감으로 자살할 우려가 있다”는 의사 소견서와 함께 형 집행정지 연장 신청서를 서울지검에 냈다. 이에 서울지검은 “자살 우려가 있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들여 형 집행정지를 연장했다”고 밝혔다.

홍업씨는 지난해 6월 각종 이권청탁 대가로 22억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돼 올 5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벌금 4억원, 추징금 2억6000만원이 확정됐다. 홍업씨는 9월 9일 우울증과 고혈압 치료를 위해 3개월간의 형 집행정지를 받고 풀려난 뒤 현재 집에 머무르며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황진영기자 bud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