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송성씨 “서울대 합격 소녀가장 돕고싶다”…200만원 기탁

입력 2003-12-05 19:05수정 2009-09-28 0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서울대 수시모집에 합격한 ‘소녀가장’ 장희양(18)에 대해 백강건설 권송성(權松成·61·사진) 회장이 “대학 등록금 내는 데 써달라”며 200만원을 5일 본보에 기탁해왔다. ▶본보 5일자 A30면 참조

권 회장은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아픈 어머니와 동생을 돌보며 열심히 공부하는 장양을 격려해 주고 싶다”며 “앞으로도 사정이 닿는 대로 장양을 후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육영재단 이사를 역임하고 현재 중견 건설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권 회장은 수년 전부터 경기 강원 등 각 도의 소년소녀가장 7명을 매달 후원해 오고 있다.

전지원기자 podrag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