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청년-여성 일자리 2000개 만든다

입력 2003-07-24 18:49수정 2009-10-10 1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올 하반기(7∼12월) 73억원을 투입해 청년실업자, 여성, 고령자 등 취업 취약계층 2000명에게 일자리를 만들어준다.

노동부는 24일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으로 배정받은 73억원으로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민간 비영리단체(NGO)를 지원하는 방법으로 2000명의 실업자를 구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일자리란 사회적으로 꼭 필요하지만 수익성이 낮아 민간 부문이 관심을 갖지 않는 분야의 일자리. 외국인근로자 상담, 산재근로자 간병, 노숙자 돌보기, 환경오염 감시, 지역문화 개발 등이 이에 해당한다.

NGO가 사회적 일자리 창출사업에 나서 취업 취약계층을 고용하면 6개월간 1인당 월 58만∼68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지원 대상은 장기 실업자가 많은 서울 부산 경남 경기 인천 대전 충남 전북 등 8개 시도에 있는 NGO다.

노동부 관계자는 “사회적 일자리를 점차 늘리기 위해 내년 예산에 400억원을 반영해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