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오리온전기 살리기' 사원들이 나섰다

입력 2003-06-24 21:02수정 2009-10-10 16: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30일 최종 부도 처리된 뒤 이달 초 법정관리를 신청한 경북 구미공단의 오리온전기㈜를 살리기 위해 사원들이 법원의 요구대로 구조조정과 관련된 개별동의서를 제출키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24일 오리온전기에 따르면 21일부터 전체 사원 2100명을 대상으로 받고 있는 개별동의서를 모아 조만간 대구지법 파산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개별동의서의 주요내용은 △퇴직금 중간정산 기준일은 2003년 5월 31일로 하고 △퇴사 후 1년 이내에는 퇴직금 미지급을 이유로 회사재산에 가압류 등 법적 행위를 하지 않으며 △잔류 사원은 퇴직사원의 퇴직금 지급을 위해 회사자금이 부족할 경우 급여지급이 늦어지더라도 감수한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오리온전기 노사 양측은 21일 ‘동의서 제출에 즈음한 노사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사원들에게 개별동의서 제출에 협조를 당부했다. 이는 법원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오리온전기측에 사원들이 구조조정으로 퇴직하더라도 퇴직금 미지급을 이유로 회사재산을 가압류하는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는 내용 등을 담은 개별동의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법원은 다음달 2일까지 오리온전기의 법정관리 신청을 받아들일 것인지, 파산절차를 밟을 것인지를 결정하게 된다. 오리온전기는 부도 처리된 이후 가동이 전면 중단된 5개 생산라인 가운데 컬러TV용 브라운관(CPT) 29인치짜리 생산라인 1기를 법원의 허가를 얻어 19일부터 재가동하기 시작했다.

한편 경북도와 구미시는 연간 매출액 5000억원대의 오리온전기가 부도 처리된 뒤 240여개 하청업체의 연쇄도산 우려가 높아지고 구미지역 소비심리가 위축되는 등 여파가 확산됨에 따라 법정관리가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키로 했다.

또 경북도는 오리온전기의 협력업체 등을 지원하기 위해 100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는 등 피해를 최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미=최성진기자 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