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박순석씨 300억대 땅거래

입력 2001-10-04 18:30수정 2009-09-19 06: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앤지(G&G) 이용호(李容湖) 회장이 신안그룹 박순석(朴順石) 회장과 시가 300억원대 토지를 거래한 사실이 밝혀져 두 사람이 깊숙하게 사업관계를 맺어왔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그동안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였지만 사업상 거래관계는 아니었다”는 두 사람의 주장과 다른 것이다.

이씨는 또 박씨로부터 땅을 매입하면서 대금의 대부분을 건설회사인 H개발로부터 빌려온 것으로 드러나 이씨와 H개발과의 관계도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기사▼

- 이용호-박순석 용지거래 의문점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박씨는 93년 한국토지공사로부터 91억원에 매입한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82∼85, 103, 105 등 6개 필지 9580평(3만1669㎡)을 97년 10월20일 이씨 소유의 세종산업개발에 팔아 넘겼다.

고급 빌라촌 부지인 이 땅은 97년 공시지가(㎡당 53만원)로 160억원이었다. 그러나 박씨가 이씨에게 얼마를 받고 팔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세종산업개발은 이씨가 99년 11월 설립한 구조조정전문회사 G&G의 전신으로 이씨는 이 땅을 매입한 지 열흘만인 97년 11월1일 H개발에 360억원의 근저당을 설정한 뒤 298억원을 빌렸다. 그러나 이씨가 당초 계획한 고급빌라 건설을 추진하지 않고 빌린 돈도 갚지 않자 H개발은 98년 7월23일 이 땅의 소유권을 세종산업개발로부터 넘겨받았다.

H개발 관계자는 시세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근저당을 설정해준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당시 사업지 주변의 80평형대 고급빌라 시세가 10억∼11억원대여서 87평형 빌라를 7억6000만원대에 분양하면 7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릴 것으로 판단해 360억원의 근저당을 설정해주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곳에 건설된 80평형의 빌라 92가구 중 15가구는 여전히 미분양인 상태다.

☞'이용호 게이트' 기사모음 바로가기

<황재성·이은우기자>jsonh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