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씨랜드 참사]「살신성인」김영재교사 영결식

입력 1999-07-05 19:24업데이트 2009-09-23 23: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씨랜드수련원 화재참사시 자신의 몸을 던져 인솔해간 학생들을 구하고 숨진 경기 화성군 마도초등학교 김영재(金永載·38)교사의 영결식이 5일 오전 학교운동장에서 치러졌다.

영결식에는 동료교사와 학생, 희생자 유가족과 동네주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봤다.

“파도가 출렁일 때마다 선생님의 음성이 들려올 것 같고 교정 어디에선가 웃으면서 우리 앞에 나타나실 것 같은데 그 빛이 너무 밝아 우리는 보지 못하는 것 같아요.”

김교사가 담임을 맡았던 5학년 1반의 전수현양(11)이 울먹이며 조사를 읽기 시작하자 장내는 학생들의 흐느낌으로 눈물바다가 됐다.

김교사의 부인 최영란씨(34)와 두딸 영경(11) 효경양(9)은 사랑하던 남편, 아빠와의 영원한 이별이 믿어지지 않는 듯 헌화한 뒤에도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다. 김교사의 어머니 정병심씨(75)는 “아들의 죽음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내내 오열해 추도객들을 안타깝게 했다.

〈박윤철기자〉yc9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