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법원 "역추산식 음주측정 신빙성 없다"

입력 1999-01-02 20:06업데이트 2009-09-24 15:1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음주 뺑소니운전자를 처벌하기 위해 경찰이 활용중인 ‘위드마크(Widmark)’식 혈중알코올농도계산법(역추산방식)은 신빙성이 없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특별6부(재판장 박재윤·朴在允부장판사)는 2일 역추산방식으로 측정한 혈중알코올농도가 0.235%(면허취소 기준치 0.1%)를 기록해 운전면허를 취소당한 김모(42)씨가 경기경찰청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김씨에 대한 면허취소는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하태원기자〉scooo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