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총격요청」파문]與 『이회창후보가 몰랐을까?』

입력 1998-10-01 19:57수정 2009-09-25 0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후보의 비선조직에 의한 ‘판문점 총격요청사건’이 알려진 1일 여권은 한나라당과 이회창총재에 대한 성토일색이었다.

여권 관계자들은 ‘충격’ ‘경악’ ‘비통’ ‘상상할 수 없는 일’ 등의 표현을 써가며 이총재의 정계은퇴까지 거론했다. 여권은 또 이번 사건이 한나라당과 이총재를 벼랑 끝으로 몰 수 있는 호재라고 판단, 이총재의 개입 의혹을 집중 제기하며 검찰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청와대는 이번 사건을 ‘국기를 뒤흔드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규정했다.

박지원(朴智元)공보수석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한나라당이 지난해 북한측과 접촉해 판문점 총격전을 유도했다는 것은 참으로 놀랍고 비통한 일”이라며 “당시 한나라당 후보는 이런 엄청난 일에 대해 알았을까, 몰랐을까 하는 의구심도 든다”고 말했다.

국민회의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 국군의 날 행사로 취소했던 간부간담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이번 사건을 ‘국가전복음모에 준하는 사건’ 등으로 규정, 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단죄를 촉구했다.

정동영(鄭東泳)대변인은 “안기부 국세청에 이어 북한까지 동원, 정권교체를 저지하려 한 반민주적 반민족적 죄악상이 드러나고 있다”며 “판문점 총격요청사건은 구정권이 정권연장 기도를 위해 동원한 북풍공작의 절정에서 일어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자민련도 김용환(金龍煥)수석부총재 주재로 안보관련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한나라당 이총재의 총체적 책임을 추궁했다. 회의에서 이총재가 당연히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고 변웅전(邊雄田)대변인이 전했다.

〈양기대·송인수기자〉k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