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노사정委 불참』…정리해고 강행 반발

입력 1998-01-31 20:16수정 2009-09-25 2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31일 정리해고와 근로자 파견제의 법제화에 반대하며 노사정(勞使政)위원회에 불참할 뜻을 밝혀 주목된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는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노동계의 개혁요구는 계속 외면당하고 있다”면서 “정부와 사용자측이 정리해고와 근로자 파견제의 법제화를 고집하면 중대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에 앞서 30일 고용안정투쟁 대표자회의를 열어 정부와 사용자가 재벌개혁 고용안정 실업 등에 대한 분명한 대책을 제시하지 않고 임시국회에서 정리해고제 근로자 파견법을 도입하려 할 경우 시한부 총파업을 벌이고 노사정위원회에 불참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한국노총은 31일 열린 노사정위원회 기초위원회에서 “각 경제 주체의 공정한 고통분담과 신뢰회복을 위해 발족한 노사정위원회가 근로자의 고통 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하준우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